북한 최태복 의장, 30일 중국 방문

북한의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이 오는 30일부터 내달 4일까지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최 의장은 우방궈(吳邦國)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최 의장의 방중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고위 인사로선 처음으로 이뤄지는 것이어서 그의 행보가 주목된다.


최 의장은 이번 방중에서 연평도 공격의 정당성을 설명하고, 서해에서 진행되는 한미연합훈련을 비판해 향후 대응에서 중국의 협조를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