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증폭핵분열탄·ICBM 이상의 조치 취할 수 있어”

북한은 28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방한 당시 발언을 비난하며 “핵실험 이상의 조치도 취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바마의 남조선 행각과 관련한 우리의 원칙적 입장을 밝힌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지금 세계는 우리가 예고한 새로운 핵실험과 로켓 발사가 ‘증폭핵분열탄 실험’으로 될 것이라느니,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의 ‘고속화 진입’으로 될 것이라느니 하는 견해와 억측을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위는 이어 “굳이 사실을 말해달라고 하면 우리는 그 이상의 조치들도 취할 수 있다는 데 대해 부정하지 않는다”며 “우리의 핵은 누구의 인정이나 허가를 받자고 보유한 핵이 아니고 미국이 인정하지 않는다고 하여, 미국이 포기하란다고 하여 없어질 핵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미 정상이 북한인권 침해에 대해 북한의 책임을 묻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미국과 그 추종세력은 우리 조선이 결코 저들의 인권 타령에 무너진 중동이나 발칸반도의 나라들이 아니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발끈했다.


그러면서 “오바마는 지금이라도 사태를 똑바로 가늠해 보고 악랄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으로 얻은 것이 무엇이고, 잃은 것은 무엇인가를 냉철하게 돌이켜 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절대로 백악관 권좌를 차지하고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다시금 충고한다”고 강변했다.


이날 성명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앙탈’ ‘교태’ ‘독설’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비난했다.


한편 이에 앞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전날 대변인 성명에서 박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맹비난하고 박 대통령이 집권하는 한 “북남관계에서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