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치사상진지, 사회주의 수호 제일 보루”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사회주의 수호는 제국주의와의 사상과 신념의 대결전”이라며 김정은 유일중심으로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사회주의 정치사상 강국의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가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사상진지가 무너지면 사회주의의 모든 전선이 무너지게 되며, 나아가서 혁명이 실패와 좌절의 비극적운명을 면치 못하게 된다는 피의 교훈”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지금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비열한 ‘인권’ 모략소동에 매여달리는 것도 성차지 않아 최근에는 ‘사이버 테러’와 억지로 연결시키며 반공화국 제재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정치사상 진지는 사회주의 수호전의 제일 보루”라고 강조했다.


특히 “사상과 영도의 우월성을 확고히 보장하는 것은 사회주의 정치사상 강국의 위력을 강화하기 위한 선결조건”이라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는 우리 당과 혁명대오의 단결의 유일중심, 영도의 유일중심”이라고 선전했다.


신문은 또한 “정치사상 강국의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것은 올해의 총공격전에서 대비약적 혁신을 이룩하기 위한 필수적 요구”라며 “올해의 총공격전에서도 사회주의를 생명으로, 생활로 간직하고 혁명적 원칙, 계급적 원칙을 견결히 고수해나가는 천만군민의 견결한 반제투쟁의지를 힘있게 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혁명진지를 좀먹는 온갖 불건전한 사상요소에 대해서도 제때에 투쟁의 불을 달고 사상전의 집중포화, 연속포화, 명중포화로 단호히 짓뭉개버려야 한다”며 “일꾼들이 혁명대오의 정치사상적 위력을 강화해나가는 데서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