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승절 앞두고 긴장보단 평화공세에 무게

북한이 전승절이라고 주장하는 27일(휴전협정일)을 앞두고 주변국과 대립각을 세우기보다 평화공세를 펴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어 주목된다. 

북한이 대미(對美) 전쟁 승리를 기념하는 전승절 기점으로 다시 긴장 조성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있지만 아직까진 그럴만한 징후는 없는 상태다. 병력 1만 명 규모의 대규모 열병식을 열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해 60주년 전승절인 점을 고려할 때 내부 체제결속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소리’ 방송은 전승절 기념행사에 미일 등 해외 주요 언론사를 비롯한 외국사절단과 유명 인사들이 대거 방북한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중국 언론사는 물론 일본 교도통신, 영국 BBC, 프랑스 AFP통신 등 서방 언론도 포함돼 있다.

북한이 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을 선전하기 위해 서방 언론사들을 대거 초청한 것으로 보이지만 현 제재 국면에 대한 ‘출구전략’이란 시각도 있다. 남북 간 대화 노력에 이어 서방과도 친선관계를 발전시키고 싶다는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아리랑 공연 내용에도 유화 제스처를 담은 내용이 포함됐을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온다.

또한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이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마르티 아티사리 전 핀란드 대통령을 초청했다고 23일 보도했다. 구체적인 방북 시기와 면담 대상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북한이 전승절을 앞두고 교화소에 수감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편지를 미국 가족들에게 전달한 것도 방북 특사를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처럼 북한은 전승절을 기해 다각도로 평화공세를 펴는 모양새여서 당분간 북한의 이런 태도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 8월 중순 진행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연습과 관련, 대미·대남 비난은 이어갈 수 있지만 그 비난 수위가 높지 않을 가능성이 현재로선 커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