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재난 블럭버스터 ‘2012’ 본 주민 체포”

북한에서 재난 블록버스터 ‘2012’를 DVD로 본 주민이 체포됐다고 일본의 아사히 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2012년에 거대한 재해가 일어나 인류가 멸망의 위기에 직면하는 내용이지만 북한에 있어서 2012년은 김일성 전 국가 주석의 탄생 100년으로 강성대국의 문을 여는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그해에 인류멸망이란 (북한에서)허락하기 어려운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 영화가 지난해부터 중국에서 북한으로 해적판 DVD가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소식통은 “북한의 도시지역에 사는 남성이 지난 2월 중국에서 보내 준 DVD를 보고 칭찬을 했는데 지인이 당국에 밀고해 체포되었다”며 “당국은 ‘이런 영화를 보는 것은, 국가의 발전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라고 여겨 징역 5년 이상의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2012’에 대한 적발은 ‘강성대국’으로 연결되는 경제의 재건이 북한 당국이 생각하는 것처럼 가지 않은 김정일 체제의 초조함을 엿보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화 ‘2012’는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작품으로 2012년 지구에 지각변동이 일어나 거대 지진과 큰 해일 등으로 인류가 멸망한다는 줄거리의 영화다. 지난해 11월 12일 전 세계에서 동시에 개봉되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