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성택이 통치하고 있어”<더타임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와병설 속에 김 위원장의 매제인 장성택이 북한을 통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8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한국 정부 관리들과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 비밀 경찰을 지휘하는 62세의 장성택이 핵심 결정을 내리고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정보를 수집했다고 타임스는 전했다.

한국 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이 의식이 있고, 아마도 걸을 수도 있지만 8월 중순에 갑작스런 뇌졸중을 겪은 후 여전히 약한 상태라고 믿고 있다고 신문은 말했다.

김 위원장이 공식적으로 자신의 뒤를 이을 후계자를 지명하지는 않았지만, 북한 정부는 뚜렷한 불안의 징후 없이 일단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최진욱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더 타임스에서 “현재 장성택이 북한을 통제하고 있고, 지휘하고 있다”며 “김정일 위원장이 건강이 괜찮았을 때조차 다른 중요한 인물들이 그와 협의했고, 김정일이 사망한다 해도 장성택은 김정일의 정치노선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실장은 “장은 매우 현명하고, 정력적이며, 아마도 약간의 카리스마도 있다는게 내가 갖고 있는 인상”이라며 “그가 사람들을 숙청할 때 이들은 평양 밖으로 쫓겨날 뿐 아니라 죽기 때문에 그는 다른 고위 간부보다 적이 더 적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그러나 장성택의 새로운 권력에 대한 정보를 어디에서 입수했는지는 공개하기를 거부했으며, 이를 따로 확인하기는 불가능하다고 타임스는 말했다.

장성택은 평양의 엘리트 학교에서 교육받았으며, 모스크바에서 3년 동안 공부한 후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와 결혼했다. 그는 현재 사법 및 검찰, 인민보안성, 국가안전보위부를 관장하는 당 행정부장으로 ‘실세 중 실세’로 꼽힌다.

과거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으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다가 2004년 `권력욕에 의한 분파행위’를 이유로 업무정지 처벌을 받기도 했지만 다시 권력의 중심에 복귀하면서 실질적인 2인자로 부활했다.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는 장성택에 대해 쿠데타 후 김정일의 잠재적인 후계자라며 김 위원장의 맏아들인 김정남과 특별히 가깝다고 말했다.

타임스는 앞서 지난 7일 북한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근황을 소개하는 일련의 사진들이 디지털 조작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BBC도 7일 북한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사진들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며 의혹을 제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