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전문가] “북한 인권실태 정확히 알리는 계기 됐다”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16일 공개된 공개처형 동영상이 북한의 실태를 알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동대 국제법률대학원 원재천 교수는 “이번 동영상이 북한 현실을 모르고 있는 남한 주민들에게 북한의 올바른 실태를 알리는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원 교수는 “공개처형에 관한 문제는 북한에 대한 내정간섭이나 요구사항이 아니라, 북한이 가입되어 있는 여성, 아동, 시민권 등의 권리에 관한 국제인권조약에 따라 마땅히 문제 제기되어야 할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약에는 공개처형을 금지하겠다는 사항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북한은 국제적 약속을 지켜야만 한다”고 말하며 “북한 인권문제 개선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가 필수적이고, 무조건 북한을 감싸기만 해서는 인권문제 해결이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인권정보센터> 윤여상 소장(정치학 박사)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남한 사람들이 북한의 실상을 비교적 정확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하고, “단시일 내에 북한의 실정이 다 알려지지는 않겠지만 <데일리엔케이>의 이번 보도가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연합신대 김병로 교수는 “남한 사람들도 공개처형이나, 정치범수용소의 존재에 대해서는 얘기를 통해 많이 알고 있지만, 실제 동영상으로 보도되면서 그 충격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하지만, 북한의 인권실태를 알리는 이러한 동영상이 정치적으로 이용 당하고 있다는 오해도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인권문제는 NGO단체들을 중심으로 조심스럽게 접근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연구원> ‘북한인권연구센터’ 홍관희 선임연구위원은 “공개처형 장면이 공개됨에 따라 북한의 인권유린 실태는 국제적인 지탄이 대상이 되었다”며 “북핵문제로 인해 한반도의 정세가 어둡기는 하지만, 인권문제 또한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은 이번 동영상 보도에 대해 한국 정부가 뚜렷이 입장을 발표하거나 행동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공통적 의견을 내놓았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