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가족 상봉, 5·24조치 해제해야”

북한은 26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남북 간 교류·협력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있는 5·24 조치를 해제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혈육상봉을 가로막는 근본 장애물’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이 우리 때문에 이뤄지지 못하는 것처럼 현실을 왜곡하는 것은 격분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5·24조치는 극악한 대결광인 리명박 역도가 조작해낸 것으로서 대화와 협력의 근본장애물”이라며 “역도는 권력의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그것은 오늘도 독을 쓰며 북남사이의 교류와 금강산관광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총포탄이 빗발치는 전시에도 인도주의 문제가 제기되면 쌍방이 교전을 중지하는 것이 관례”라면서 “그러나 남조선 당국은 인도주의협력마저 대결정책의 희생물로 삼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할 뜻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문은 “5·24조치를 그대로 두고 아무리 이산가족 상봉을 외쳐도 그것은 공허한 메아리로 될 뿐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5·24조치 해제, 이것이 근본이며 그것을 실행할 책임이 바로 남조선 당국에 있다”며 우리 정부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흩어진 가족·친척 상봉에 관심이 있다면 5·24 조치와 북침 전쟁연습을 비롯한 근본적 장애물부터 제거할 용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지난 23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한 당국이 인도주의 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말로만 이산가족 문제를 떠들지 말고 5·24조치부터 제거해야 한다고 요구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