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도권 위협 방사포 200여문 증강 배치

북한이 최근 1년간 수도권을 위협하는 240㎜ 방사포 200여문을 군사분계선(MDL) 일대에 증강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9일 “북한은 작년 한 해 240여문을 MDL 일대에 증강 배치했다”며 “한미 정보당국은 실전 배치된 북한의 방사포가 모두 5300여문에 이른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240㎜ 방사포는 60km까지 멀리 날아가는 포탄을 무더기로 발사할 수 있어 우리 군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을 위협하는 핵심 위협으로 판단하고 있다. 12~22개 발사관에서 길이 5m가량의 로켓포탄을 35분간 22발을 발사할 수 있다.


또 북한은 1년 사이 야포와 전차를 각각 2100여문, 300여대를 증강해 실전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식별된 북한군의 야포는 모두 1만600여문, 전차는 4200여대에 이른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다음 달 초에 발간될 ‘2010 국방백서’에 방사포와 야포, 전차 증강 동향을 반영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