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박현숙, 첫 금메달

북한 박현숙(23)이 2008 베이징올림픽 여자 역도에서 첫 금메달을 따냈다.

박현숙은 12일 베이징항공항천대학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63kg급 경기에서 인상 106kg 용상 135kg을 들어 올려 합계 241kg을 기록하며 카자흐스탄 마야 마네자(합계 240kg)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북한 역도 선수 가운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는 박현숙이 처음이다.

박현숙은 또 이번 올림픽 역도에서 지난 11일 여자 58kg급 오종애가 동메달을 딴 데 이어 두번째로 메달을 딴 북한 선수가 됐다.

박현숙은 인상 2차 시기에서 106kg을 들어 올린 뒤 3차 시기에서 108kg을 시도했지만 바벨을 뒤로 떨궈 실패로 끝이 났다.

용상 1차 시기에서 다른 선수와 비교해 가장 무거운 135kg을 신청한 박현숙은 1,2차 시기를 실패한 뒤 3차 시기에서 극적으로 135kg을 들어 우승을 확정했다.

한국의 김수경(23)도 같은 체급에 출전했지만 인상 98kg 용상 127kg을 들어 합계 225kg으로 6위에 머물러 입상권에는 들지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