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란(木蘭)을 국화(國花)로 지정(1991.4.10)

북한은 목란을 국화로 지정하게된 배경에 대해 김일성이 1964년 5월 황해북도의 어느 휴양소에 들렀을 때 그 곳의 함박꽃나무를 보고 “이 처럼 좋은 꽃나무를 그저 함박꽃나무라고 부른다는 것은 어딘가 좀 아쉬운 감이 있다. 내 생각에는 이 꽃나무의 이름을 「목란」(나무에 피는 난이라는 뜻)으로 부르는 것이 좋겠다”라고 말한 것을 그 시원인 것으로 밝히고 있다.

북한은 이후 「김일성훈장」(72.3 제정)에 목란 꽃을 부각하고, 김일성 김정일이 해외 인사들로부터 받은 선물을 전시하는 「국제친선전람관」(78.6 준공)의 천장과 벽,「주체사상탑」(82.4, 준공)의 기단 벽 부분과 탑신 받침대 등에 목란꽃 무늬를 새겨넣는 등 목란을 비공식적으로 사용하다가 91년 4월 10일 「국화」로 공식 지정했다.

그러나 오늘날 북한에서는 국화인 목란보다도 김일성, 김정일을 상징 하는 「김일성花」와 「김정일花」가 더 신성시되고 있다.

The DailyNK 자료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