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창리 발사장 증축 작업 내년까지 끝낼 듯”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위치한 서해 발사장의 증축 작업을 내년까지 끝낼 것이라고 미국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밝혔다. 이곳은 지난 2012년 4월과 12월 장거리로켓 ‘은하 3호’를 발사한 곳이다. 


’38노스’는 29일(현지시간) “지난 4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발사장의 로켓 지지대에 위쪽으로 3개 층이 새로 생겨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지대의 형태로 볼 때 이 지지대가 완성되면 30m 높이였던 은하3호보다 더 큰 50~55m 높이의 발사체를 장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발사대로 향하는 진입로 확장 공사는 종료된 것으로 보이고, 더 큰 로켓을 발사장으로 직접 옮길 수 있도록 새로운 연결 철로를 만드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런 점을 토대로 서해 발사장의 증축 작업은 내년 안에 끝날 수 있을 것”이라고 38노스는 예측했다.


38노스는 특히 “이곳에서 ‘KN-08’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발사체의 1단계 추진체 시험이 이뤄지고 있다”며 “지난 6일 위성사진에서 발사장의 화염배출구 안에 화염 때문에 생긴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새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사장의 북서쪽 지역에 2개의 반구형 구조물이 들어섰으며 그중 큰 구조물은 훈련장이나 전시장 혹은 귀빈 영접 시설로도 쓸 수 있는 다목적의 강당 같은 역할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동창리 발사장은 서해상에 인접해 있어 7000∼8000㎞(탄두 무게에 따라 1만 5000㎞) 날아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어 하와이와 알래스카 등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다.


또한 핵시설 단지가 위치해 있는 북한 영변과 거리가 70여km에 불과해 핵탄두를 이동하는 시간이 짧아 미국과 우리 정보 당국 등에 노출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