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창리 미사일기지 확장·5차례 엔진실험”

북한이 지난 5월부터 평안북도 동창리의 미사일 기지를 확장하고 장거리 미사일 엔진실험을 5차례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비공개로 열린 국방정보본부 국정감사 직후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정보위 간사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북한은 작년 1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성공 이후에도 미사일 연구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올해만 동창리에서 엔진시험을 5회 실시했다고 정보본부에서 보고했다”고 전했다.


국방정보본부는 또 북한군이 올해 5월부터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기지 확장 공사를 하고 있고, 핵실험을 3차례나 실시한 함경북도 풍계리에서도 갱도 주변 정리 작업을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 의원에 의하면 민주당 유인태 의원이 “북한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비대칭 전력을 증강시키고 있고 전방 100㎞ 이내 병력의 70%, 화력의 80%, 전차 2천대를 배치한 것이 맞느냐”고 질문하자 조보근 정보본부장이 “맞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과거 김정일 시대의 ‘군 중심’의 체제에서 현재는 ‘당 중심’의 체제로 전환된 것으로 정보본부는 파악하고 있으며, 조 본부장은 “김정은이 군부를 완전히 장학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남과 북이 전쟁을 하면 어느 쪽이 우세하냐”는 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의에 조 본부장은 “한미동맹을 기초해 싸우면 남측이 월등히 앞서지만 이를 배제하고 1:1로 싸운다면 우리측이 진다”고 답변해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북한보다 국방비를 44배나 더 쓰는데 전력이 왜 열세냐”고 다시 묻자 조 본부장은  “성능과 화력은 우리가 월등히 앞서지만 북한의 비대칭 전력 등을 감안하면 ‘열세’라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