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일성 생일맞아 ‘김정은 유일영도 결집’ 강조

북한은 김일성 생일(4월 15일)을 맞아 김일성이 창시했다고 주장하는 주체사상 등은 인민을 위한 사상이자 발전의 원동력이라고 선전하면서 김정은 유일영도를 강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위대한 김일성동지의 혁명사상은 백두산대국의 영원한 승리의 기치’라는 제하의 사설을 게재, “당 건설과 군 건설, 국가 건설에 관한 문제로부터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에 관한 문제에 이르기까지 위대한 수령님께서 밝히신 독창적인 사상과 이론들은 모두 인민중시, 인민존중으로 일관되어 있다”고 선전했다.


사설은 이어 “4월 15일은 우리 조국과 민족의 새 기원이 열리고 그 운명개척의 앞길에 광휘로운 서광이 밝아온 대통운의 날”이라면서 “김일성 동지는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을 창시하시고 혁명실천에 구현하여 우리 조국과 민족, 시대와 역사 앞에 거대한 업적을 쌓아올리신 혁명의 대성인”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혁명 활동의 전 기간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철저히 구현해 오신 위대한 수령님의 불멸의 사상이론 활동과 정력적인 영도는 우리 조국이 자주적 인간의 존엄과 지위가 확고히 보장되고 인민의 이상과 염원이 활짝 꽃펴나는 진정한 인민의 나라로 전변되게 한 근본원천”이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또 “사상, 기술, 문화의 3대혁명노선을 비롯하여 정치와 군사, 경제와 문화 등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수령님의 백과전서적인 사상이론들이 있었기에 우리 조국은 혁명의 연대기마다 ‘영웅조선’, ‘천리마의 나라’, ‘주체조선’으로 위용 떨칠 수 있었다”고 강변했다.


특히 “오늘 경애하는 원수님(김정은)의 영도에 의해 김일성, 김정일주의는 참된 자유와 행복을 지향하는 인민들의 넋으로 투쟁의 기치로 되고 있다”면서 “전체 인민은 그 어떤 시련이 닥쳐와도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과 사상과 뜻, 숨결을 같이한다는 참된 혁명동지, 진정한 전우가 되어야 한다”고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사설은 “김정은 동지는 사상도 영도도, 풍모도 백두산위인들 그대로이신 천출위인”이라면서 “백두혈통을 꿋꿋이 이어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혁명의 제일중대사이며 여기에서 기본은 사상의 확고부동한 계승”이라고 부연했다.


북한이 김일성 생일을 맞아 그의 ‘업적’과 ‘혁명사상’의 우월성을 선전하면서 김정은 유일영도를 강조하는 것은 선대(先代)를 이용한 체제 안정성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