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군사력 역대 ‘최강’…잠수함 증강 주목”

북한의 현재 군사력이 역대 최강의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최근 간행된 ‘북한의 군사력과 군사전략’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군사력 증강 패턴과 군사전략을 분석하고 그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2011년 현재 북한은 102만명에 이르는 육군을 비롯해 탱크, 방공포, 군함 등이 역대 최대규모이다. 전투기 수는 1986년보다 적지만 1990년대 이후 최신예 미그 29기가 도입됐던 점을 고려할면 공군력도 최고 수준이고 특히 잠수함의 증강을 주목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북한은 경제 파탄 상태가 20년 이상 지속했지만 군사력만큼은 과거 어떤 시점보다 막강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또 냉전 종식 이후 경제파탄 상황에 직면한 북한이 대남 군사우위를 지키겠다는 생각에 핵무기 개발을 본격화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면 북한의 공격을 우리나라가 되받아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한은 전면 공격보다는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유리한 전쟁 방식을 강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군이 개입할 수 있는 수준의 도발은 피하고 한국군의 우세한 무기 체계가 작동하기 어려운 곳을 골라서 공격 작전을 전개할 것이라는 것이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북한의 군사력 위협 실체를 정확히 인식하고 이를 제압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