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정원 첩자 체포 주장…선교사 가능성

북한은 7일 국가안전보위부(우리 국가정보원) 대변인을 통해 밀입북한 국정원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보위부 대변인은 이날 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 공화국 경내에 침입한 남조선 정보원 첩자가 체포됐다”면서 “최근 해당 기관에서는 수도 평양에 침입한 정체불명의 대상을 단속했고 제3국에서 밀입북해 평양까지 침입한 남조선 사람이라는 것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 첩자가 최근 6년 동안 제3국에서 ‘종교의 탈’을 쓰고 ‘반공화국 정탐 모략책동’을 벌였다며 “우리 경내에서 불순분자들을 규합해 우리 사회와 제도의 안정을 파괴할 목적으로 수도 평양에까지 침입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 첩자의 배후에 대해 “(남한)괴뢰 보수패당의 반공화국모략책동이 어느 정도에 이르렀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현재 안전보위기관에서는 조사를 심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남한 정보당국의 ‘첩자’라고 주장했지만 제3국에서 종교활동을 벌였다고 밝혀, 남한 선교사일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대북선교 활동에 대해 공화국을 음해하려는 간첩행위라고 비난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