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면 전환 시도에도 동·서해 군사훈련은 지속

북한이 최근 대화국면 전환 시도와 무관하게 동·서해에서 군사훈련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은 지난 6, 7일 동해 원산 앞바다 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하고 신형 장비로 추정되는 화기를 시험 발사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정부 관계자가 9일 전했다.

김정은의 강원도 순시에 맞춰 발사한 신형 화기는 사거리 10여㎞였지만 자주포나 해안포와는 다른 궤적을 보였다.

8일부터도 서한만 해상 2곳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고, 기간은 사나흘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 군은 해안포 사격훈련 차원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북한군 해안포는 사거리 27km의 130mm, 사거리 12km의 76.2mm가 대표적이며 일부 지역에는 사거리 27km의 152mm 지상곡사포(평곡사포)도 배치되어 있다.

북한은 지난달 18∼20일에도 300㎜ 신형 방사포를 발사하기에 앞서 동한만 일대 광범위한 해상에 항행금지구역을 설정한 바 있다. 당시 발사한 6발 가운데 4발은 150㎞를, 2발은 130㎞를 각각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지난 4월 40대 후반(추정)의 리성국(중장)이 4군단장으로 부임한 이후 예하 부대 검열과 훈련 강도가 강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 4군단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담당하고 있고, 4군단 포병부대는 최근 수시로 해안포 실제 사격과 모의사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