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韓美 UFG훈련시 한반도정세 또 악화될 것”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다음 달 한미 합동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진행되면 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악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유엔군사령부(유엔사) 해체와 남조선 강점 미군 철수는 시대의 절박한 요구’라는 개인필명의 글에서 “오는 8월 미국은 또다시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을 벌여놓으려 하고 있다”면서 UFG가 진행되면 한반도 정세가 또 다시 파국으로 빠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UFG연습은 한미의 연례적 군사 훈련으로 다음 달 중하순 예년 수준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UFG연습에 유엔사 구성원국이 참가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유엔사가 긴장 격화 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미국의 책동에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유엔사가 유엔의 산하기구도 아니고 유엔을 대표하지도 않는다”면서 “한반도 긴장 격화 해소를 위해 하루빨리 주한미군의 ‘유엔군’ 모자를 벗겨 철수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미국이 유엔사를 해체하면 그것은 곧 우리(북한)에 대한 적대의사가 없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행동조치 중의 하나로 될 것”이라며 “유엔사 해체가 북미 간 신뢰 형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