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학 여성박사 1호 탄생

국내에서 북한학 전공의 여성박사 1호가 탄생했다.

25일 이화여대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장을 받는 박정란(34)씨가 주인공.

박씨는 이화여대 대학원 북한학협동과정이 배출한 첫 북한학 박사이자 국내 최초 북한학 여성박사로 ‘여성 새터민의 직업가치와 진로의사 결정과정 연구’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아 이번에 졸업을 하게 됐다.

국내에 북한학 전공이 개설돼 있는 학교가 이대, 동국대, 명지대, 선문대, 관동대 등 몇몇에 불과하기 때문에 북한학 전공 출신 박사가 아직까지 그리 많지 않다.

북한 관련 전문가나 박사들의 경우도 사회학, 정치학 전공 출신이 대부분이다.

박씨는 “관동대 북한학과 교수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북한에 관심을 갖게 됐는데 박사 학위를 따게 돼 감회가 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씨는 서울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대학에 가지 않고 독학사(행정학) 학위를 따낸 이색 경력도 갖고 있다. 독학사란 독학으로 대학 과정을 공부해 국가가 시행하는 시험에 합격하면 얻게 되는 학위다.

박씨는 1992년부터 독학사 공부를 시작해 2년 만에 대학 1~4학년 과정의 시험에 모두 합격해 학위를 딴 뒤 경희대 행정대학원에 입학, 북한연구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대입 시험에서 떨어져 재수를 했는데 또 떨어진 거에요. 삼수를 시작하려던 중에 우연히 독학사 제도란 걸 알게 됐어요. 한참 고민한 끝에 결국 새로운 도전을 해보기로 마음 먹었죠”
하지만 아직은 독학사에 대한 사회 인식이 부족해 공부 과정에서 적잖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그는 “독학사란 제도를 잘 모르는 사람도 많고 편견도 있어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특히 대학원 진학이 힘들었는데 이대 대학원도 두번 떨어지고 세 번째에 붙었다”며 지난날을 소개했다.

졸업을 앞둔 지난 1일 서울대 통일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채용돼 통일문제를 비롯한 북한학 분야에서 본격적인 연구를 할 수 있게 됐다.

서울대 통일연구소는 29일 개소하는 서울대 본부 직속 연구기관으로 서울대 박명규 사회학과 교수가 초대 소장을 맡고 있다.

새터민(탈북자)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박씨는 “새터민의 국내 정착 과정, 특히 직업문제에 대해 북한학, 사회학, 정치학 등 다양한 학문 관점에서 연구를 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