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역도, 사흘 연속 ‘金’ 행진…’톱10′ 진입 청신호

북한 역도가 사흘 연속 금메달 행진을 이어가며 세계 최강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 

22일 인천 달빛축제정원 역도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역도 58kg급에서 북한 여자 역도의 간판스타 이정화(24)는 인상102㎏·용상134㎏·합계 236㎏의 기록으로 북한에 세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이정화는 인상 3차 시기에서 시간 제한(1분)에 걸리는 실수를 하며 강력한 라이벌 왕솨이(23·중국)보다 7㎏ 낮은 기록에 머물렀다. 그러나 용상에서 134㎏을 들어올리는 괴력을 발휘해 왕솨이를 제압하는 대연전극을 펼치며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남자 69㎏급에서는 북한 김명혁(24)이 몸무게 660g 차로 아깝게 금메달을 놓쳤다. 김명혁은 인상 160㎏·용상 182㎏으로 린칭펑(25·중국)과 같은 342㎏을 들었지만 ‘같은 기록일 경우 몸무게가 덜 나가는 선수의 순위가 높다’는 역도 규정에 따라 은메달에 그쳤다. 

앞서 북한 역도는 대회 첫 날인 20일 남자 56㎏급 엄윤철(23)이 용상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170㎏)을 세우며 북한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어 21일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남자 62㎏급 김은국(26)은 자신의 런던올림픽 세계 신기록(327㎏)을 332㎏로 갈아치우며 두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북한은 이번 대회 7개의 세계신기록 가운데 4개를 역도에서 수립하는 기염을 토했다.

북한 역도의 강세는 이미 예견됐다. 북한은 역도를 ‘력기'(역기)라고 부르는데, 세계 정상에 오를 가능성이 높은 경량급 역도 선수를 집중적으로 육성해왔다. 김정은은 지난해 3월 평양 내 체육촌을 시찰한 자리에서 “앞으로 역도를 (국제대회에서) 승산 종목의 하나가 되게 해야 한다”고 지시한 뒤 평양 청춘거리 체육촌에 위치한 역도 경기장의 시설을 확충하기도 했다.

12년 만에 아시안게임 ‘톱10’ 진입을 노리는 북한은 ‘효자종목’ 역도에서 금메달 3개를 따내 목표 달성에 청신호를 밝혔다. 

북한은 이미 금메달을 따낸 3명 외에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여자 75㎏급 림정심(21)과 지난해 세계선수권 여자 69㎏급 은메달리스트 려은희(20)도 금빛 대열에 가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