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콩우유 보내기

경남 김해시 인제대 학생들이 북한 어린이에게 콩우유를 보내기 위한 성금 모금운동에 나서 눈길을 끈다.

17일 인제대에 따르면 대학내 연계전공학부인 통일학부 소속 학생들이 통일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한 방편의 하나로 ‘북녘 어린이에게 콩우유를 보내주세요’란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주부터 오는 19일까지 대학내 학생회관인 늘빛관에서 계속되는 이 모금운동은 북한 어린이들에게 종합적인 영양지원을 함으로써 남북어린이들의 균형있는 성장발달을 위해 추진됐다.

특히 콩우유는 1천원으로 북한어린이 1명에게 3일분을 제공할 수 있을 정도로 재료비가 저렴한 반면 단백질과 미네랄 등 영양성분이 풍부해 북한에서도 어린이들에게 콩우유 급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제대 통일학부 학생들은 이 기간에 모인 성금은 북한 어린이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는 사단법인 ‘남북어린이어깨동무’에 전달해 콩우유를 공급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인제대 관계자는 “우리 민족의 분단 현실과 그 극복방안을 다각적으로 연구하고 민족의 평화통일을 실현하는 실천적 방안으로 콩우유 보내기 운동을 기획했다”며 “이 운동이 북한 어린이의 영양 공급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01년 개설된 인제대 통일학부에는 현재 72명의 학생이 수강하고 있으며 그동안 북한 어린이 빵돕기와 북한 룡천 참사 어린이 돕기 운동 등을 벌여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