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도 ‘물폭탄’…시간당 30mm 이상 폭우 쏟아져

13일 북한에도 시간 당 3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는 등 곳곳에서 물폭탄이 내리고 있다.


이날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9시 사이 황해북도 곡산과 신평에 각각 91㎜, 82㎜의 비가 내렸고, 같은 시간 함경남도 수동구에도 65㎜의 강한 비가 내렸다. 시간당 20~30㎜의 폭우 수준이다.


또 황해북도 서흥 61㎜, 황해북도 린산 58㎜, 함경남도 홍원 57㎜, 황해남도 봉천 53㎜, 황해남도 청단과 강원도 법동에 51㎜의 비가 내렸다. 방송은 북한 지역이 14일까지 중부지역에 머무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겠다고 전했다.


중앙방송은 앞서 이날 오전 ‘날씨 예보’에서 서해안 지방과 자강도, 함경남도, 강원도에서 폭우가 내리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우리 기상청도 이날 북한 대부분 지역에 호우를 예상하면서 곳에 따라 3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특히 황해도, 함경남도 지역의 폭우로 임진강과 북한강 주변에 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예보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영향을 미친 태풍 ‘메아리’로 인해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태풍에 뒤이은 장마의 영향으로 농경지 침수 및 가옥 파괴, 인명 피해 등이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