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 “북한문제 중국이 열쇠”

동북아 문제 전문가이자 미국 칼럼니스트인 고든 창은 26일 “북한 핵문제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지원이 중단되지 않는 한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북핵 사태를 북한이 아닌 중국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든 창은 이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기고를 통해 “북한 석유의 90%, 북한 소비재의 80%, 북한 식량의 45% 가량을 중국이 공급하고 있으며 중국은 현재 북한의 유일한 군사 동맹국”이라며 “중국이 없다면 북한의 핵프로그램이나 미사일 문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중국의 외교적, 경제적 지원 없이는 북한이 살아나갈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에 대한 지정학적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이 경제적으로 미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는 점 등에 비춰 미국은 중국에 대해 북한 문제와 관련한 영향력을 충분히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중국으로 하여금 미국 등 국제 사회의 입장에 동조할 것인지, 북한을 계속 지원할 것인지 양자택일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지 부시 전임 행정부는 중국이 북한 핵을 폐기하고 북한을 제어할 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결국 실패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도 별 외교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은 중국의 지원이 있는 한 국제 사회에 계속 저항해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