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핵 외교적 해결” 재천명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9일 북한 핵의 외교적 해결을 재천명하고 “미국은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와 함께 북한 지도자가 공통의 상식적 견해를 깨닫도록 진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존 하워드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는 그(하워드 총리)에게 미국이 북한의 핵 문제를 외교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 한다는 것과 6자회담이 재개된 것에 만족한다는 점을 이야기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중국을 6자회담의 동반자라고 언급하면서 “미국과 중국은 세계 안보에 외교적으로 영향을 미쳐 대량 살상무기 확산과 같은 테러리스트들의 궁극적인 목표가 성취되지 못하도록 할 기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호주는 중국이 이웃, 예를 들어 김정일이 핵무기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는 현명한 메시지를 중국에 전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언급, 북한의 핵 확산 저지와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협조적 노력을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