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핵확산도 신고 대상”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7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과 시리아간의 핵커넥션 의혹과 관련, 북한의 핵확산 문제도 6자회담의 협상 대상이라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시리아간 핵커넥션 의혹을 묻는 질문에 일체 언급을 피한채, 북한의 핵확산 문제는 핵무기 만큼이나 중요하며, 이 역시 6자회담의 일부라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의 불능화와 전면 신고를 약속한 것과 같이 핵확산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며 “1단계로 핵시설의 폐쇄가 이뤄졌으며, 2단계는 이미 추출된 플루토늄이나 제조된 폭탄과 함께 일체의 확산활동의 신고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최선의 방안은 6자회담이지만 외교는 결렬될 경우 대가가 따라야만 작용할 수 있다며, 북한이 6자회담의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응분의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부시는 북한이 “확산 중단 뿐 아니라 (핵)무기들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무기 프로그램들을 제거하겠다고 천명했다”며 “만일 그들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들에게 결과가 따를 것임을 분명히 이해시켜야 할 입장에 있다”고 강조했다.

부시는 6자회담에서 이뤄진 진전에 만족감을 표시한뒤, 그러나 더 많은 일이 이뤄져야 하며 중요한 건 절차가 아니라 최종적인 결과라고 지적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으로 야기된 북한과의 핵커넥션 의혹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한채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