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미사일 시험으로 MD 타당성 입증”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3일 미국과 나토 회원국들의 안보를 위해 미사일방어(MD) 체제 구축이 시급한 문제라고 강조하는 가운데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로 MD의 타당성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국방대학원 정책강연을 통해 “MD를 운용키로 한 우리의 결정은 지난해 7월 북한이 일련의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함으로써 정당성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당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는 “우리 정보계가 미국 도달 능력이 있다고 믿는 시스템도 포함됐다”고 부시는 지적했다.

부시는 이어 “이런 시험들이 몇 년 만 일찍 이뤄졌더라도 탄도미사일 공격에 대한 미국의 취약성을 드러냈겠지만 2001년 MD 추진 결정을 내리고 적극 노력한 결과, 우리 군은 북한 미사일을 추적하고 이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미사일 시험 발사를 통해 힘을 과시하려 했지만, 미국과 우방들이 이런 위협에 대처할 수단을 개발, 배치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은 탄도미사일 개발이 성과가 없음을 보여주게 됐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이 우방들과의 MD제휴를 통해 아시아와 유럽, 중동의 우방들을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방어함으로써, 다른 나라들이 이란이나 북한의 핵개발에 맞서 굳이 핵무기 개발에 나서지 않도록 설득하는 효과도 있다고 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