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방북 12월 중순 유력

미국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시기를 잠정적으로 12월 중순께로 정하고 북미간에 구체적 시기와 관련한 물밑 교섭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보즈워스 대표의 11월 중 방북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지게 됐다.


미 정부 소식통은 12일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이 12월 중순께 이뤄지는 쪽으로 갈 것 같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추수감사절 이전 방북은 어렵다”면서 “이번달 말까지는 이뤄질 것 같지 않다. 아마도 12월은 돼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추수감사절 이후 크리스마스 이전까지 사이가 될 것”이라면서 “연내에는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12월 중순에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14일부터 시작되는 세째주나, 이에 앞서 1월 7일부터의 둘째주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다른 소식통은 “미북간에 시기 등을 두고 여전히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미 정부가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을 발표한 뒤 실제 방북까지 한달여간의 간격을 두는 것은 12∼19일까지 이어질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방문을 통해 이뤄질 한.중.일과의 조율 결과를 충분히 검토한 뒤 북한과의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최근 워싱턴을 방문했던 한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 시기와 관련, “발표 후 충분한 기간을 두고 갈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북한 방문이 “조만간(fairly soon)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0일 밝힌 바와 같이 보즈워스 대표와 소규모 범정부팀이 평양에 갈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북측에 전했다”면서 “발표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