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즈워스, 내달 하순 방북”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이후인 다음 달 하순에 북한을 방문, 북미 협상을 개시하는 방향으로 양측간 큰 틀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9일 전했다.

회담에서 미국은 북한에 6자회담 재개를 요구할 것으로 보여서 북한의 회담 복귀를 둘러싼 최종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신문에 따르면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은 지난 24일 뉴욕에서 열린 리근 북한 외무성 미주국장과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김 북핵 특사 사이의 회담에서 이뤄졌다.

회담 관련 소식통에 따르면 두 사람의 회동은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에 대한 사전 조정이 주요 목적이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가 방북의 조건이었던 만큼 연내에는 6자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이 국장과 김 특사의 회담에서 보즈워스 특별대표가 북한을 방문해 비핵화의 대가 등에 대한 절충이 이뤄지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겠다는 의사 표시를 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문은 미국 정부가 비핵화 협의와 관련, 한일과 연대해 6자회담 틀 내에서 신중히 추진할 방침인데 비해 북한은 북미협상을 통해 체제 보장 등의 대가를 얻어내려는 의향인 만큼 최종적으로 북미협상에서 6자회담까지 진전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