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청학련 의장 국보법 위반 체포

서울경찰청 보안수사2대는 27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배 중인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 남측본부 의장 윤모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한총련 의장을 맡고 있던 1999년 6월 대학 휴학생 황모(여)씨를 대표로 밀입북시켜 범청학련 통일대축전 등 8.15행사 개최문제를 협의하게 한 혐의로 수배를 받아왔다.

윤씨는 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을 지내며 인터넷이나 출판물 등을 통해 북한을 고무ㆍ찬양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공조 수사를 펼쳐 이날 오후 5시께 서울 서대문구의 윤씨 주거지 앞에서 윤씨를 체포했으며 28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 등에서는 최근 새정부 출범 이후 경찰이 공안사건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 수사를 보다 강화하려는 의도를 보인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최근 북한 주체사상을 찬양하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리고 한 대선후보의 홈페이지에 살해 협박 글을 올린 혐의(국가보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로 재야 시민단체 간부 송모(여)씨를 구속한 바 있다.

경남경찰청도 지난 24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안학교인 경남 산청군 간디학교 최모 교사의 집과 학교 교무실을 압수수색해 “전교조와 통일 교사를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는 “이명박 대통령의 당선 이후 진보진영에 대한 공안탄압이 잇따르고 있다”며 “이 땅의 민주화와 인권,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을 위해 국가보안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