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민련 금강산 통일기행 시작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는 15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금강산 통일기행을 시작했다.

범민련측은 단체 관계자와 후원자를 포함한 204명의 방북단이 이날 오후 금강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들은 첫날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고 16일 금강산을 등반한 뒤 ’6.15 평화통일 기원의 밤’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방북단에는 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 이종린 명예의장, 이경원 사무총장, 박정숙 고문 등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이성근.김영승.박종린씨 등 비전향 장기수도 다수 포함됐다.

또 사월혁명회, 민가협 양심수 후원회, 전국빈민연합 관계자도 이번 통일기행에 동참했다.

단체 관계자는 “범민련 남측본부가 대규모 방북단을 꾸려 금강산에서 통일행사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기행은 범민련의 통일운동을 이적단체라는 꼬리표로 가로막을 수 없음을 증명하는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