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핵확산이 최대우려”

미국 백악관은 1일 북한의 최근 도발행위와 관련, 북한이 핵무기를 다른 국가들에 인도하는 확산 문제를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의 핵확산 우려에 대해 “최대 우려는 이런 무기(핵무기)를 다른 누군가가 사용하도록 전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핵무기와 운반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어 핵확산 문제에 대해 항상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행위와 관련, “그들은 준수하기로 합의한 책임에 대해 전적으로 중대한 위반을 하고 있다”고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면죄부를 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또 북한이 국제적인 관심을 얻기 위해 하는 비이성적인 일련의 결정들에 대해 계속 관심을 보이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북한의 의도대로 끌려만 가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기브스 대변인은 북한의 핵물질 거래에 대해 미국이 독자적으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어떤 조치들이 대안으로 검토될 수 있고 취해질 수 있는지 깊게 논의하고 싶지 않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