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통외통위 상임위원장 전문성 갖춘 내가 적임자”

한나라당 권영세, 박진 의원이 당 지도부의 국회 상임위원장 인선에 반발하며 경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권영세(3선·서울 영등포구 을), 박진(3선·서울 종로)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보위원회와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이하 통외통위) 상임위원장 후보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한나라당은 11일 여야 간 원 구성 합의가 타결됨에 따라, 한나라당 몫으로 배분된 11개 상임위원장 자리에 대한 인선을 잠정적으로 마치고 최고위원들에게 결과를 통보했다. 이에 따르면 통외통위에는 남경필(4선·수원시 팔달구) 의원이 정보위에는 최병국(3선·울산 남갑) 의원이 상임위원장으로 각각 내정됐다.

박진 의원은 이에 대해 “지금은 ‘외교안보 비상시국’으로 쇠고기 문제, 금강산 피살문제, 북핵 문제 등 굵직굵직한 국가적 현안들이 통일·외교·안보 분야에 집중되어 있다”며 “통일, 외교, 통상 분야에서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상임위원장 선출에 있어서 전문성과 경륜이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나라당 국제위원장 등을 통해 그동안 당 내에서 통일·외교·안보에 적극적으로 앞장서 온 자신이 통외통위를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한 “한나라당의 당헌당규상 상임위원장 후보는 조정이 되지 않을 경우 의원총회에서 선거를 통해 정하도록 되어 있다”며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선수나 재직연수만을 가지고 획일적으로 상임위원장 후보를 결정하는 것은 비민주적 처사”라고 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권영세 의원도 “현재 정보위 상임위원장에 내정된 최병국 의원은 17대 국회에서 이미 법사위원장을 8개월간 맡았던 분”이라며 “홍준표 원내대표도 여러 가지 기준에 따라 (결정)했겠지만, 지금의 인준은 원내대표단도 설명하기 어려운 문제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의 전문성에도 의문이 든다”며 “정보위원장은 국정원을 잘 견인할 수 있는 능력도 중요한 만큼 정보위 위원을 4년이나 맡은 내가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두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2006년에도 재경위 등에서 경선 전력이 있었다”면서 “국회의장과 대표도 경선으로 뽑는 만큼 (경선 출마를) 당 내 분란이 아닌 화합을 위한 과정으로 봐달라”고 설명했다.

한편, 여야는 11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통해 13일까지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고 19일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이 의석수 기준에 따라 18개 상임위 중 11개의 상임위원장을 맡기로 하고 운영위, 통외통위, 정보위 등의 상임위원장에 대한 내정을 마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