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일은 실용적·개혁개방 하려는 인물”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북한의 김정일에 대해 “북한의 권력을 확실히 장악하고 있고 미국과 관계개선을 통해 개혁개방을 하려는 대표적인 인물”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5일 국회 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김정일을 ‘실용적이고 개혁개방을 하려는 인물’이라고 표현했다.  


박 의원은 “미국은 김정일이 건재할 때 북한 핵문제를 해결해야한다”며 “남북관계도 북한이 유화적인 제안을 할 때 우리가 받아 안아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나 “이명박 정부는 김정일의 유고를 언론에 흘리고 심지어 총리 산하 통일연구원에서 조차 공개보고서를 통해 급변사태를 거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수차례 직접 만나본 김정일 위원장은 매우 실용적”이라며 “이명박 대통령과 스타일도 비슷해 불꽃 튀는 토론을 하지만 재미있는 대화가 될 것이고, 타협점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2012년은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말이고 오바마 대통령은 재선을 해야하고 김정일 위원장은 강성대국을 이뤄야하고, 중국과 러시아도 지도자가 바뀌는 중대한 해”라며 “주변국 정세도 정상회담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를 넘기면 정상회담의 실질적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북한도 임기 후반으로 접어든 이 대통령과의 회담을 주저할 것이고 임기말에는 합의해도 실행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북한은 미국 일본 등 우리측에서 제네바협정과 9·19합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두 번의 핵실험을 했다”며 북한의 핵실험의 책임을 우리정부와 주변국에게 물었다. 


박 의원은 “정상회담을 위해서는 6·15선언과 10.4선언을 인정해야 한다”며 “정부는 어떻게 할 것인가. 정부차원의 기념행사 등을 준비중이냐, 민간에서 준비중인 행사를 방해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정운찬 총리는 “기념행사 등은 준비중이지 않다”며 “민간 기념행사를 방해지도 않는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북한의 핵폐기와 평화협정은 9·19합의 정신대로 행동대 행동으로 이뤄져야한다”며 “북한이 핵을 폐기해야 정상 회담을 하고 평화협정 논의를 하겠다는 정부의 주장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오바마 정부와 다른 소리를 하다가 통미봉남으로 갈까봐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