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왕자씨 남편, 조사결과 발표에 `시큰둥’

금강산 관광 도중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고(故) 박왕자씨의 남편 방영민(53)씨는 12일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발표에 대해 “특별히 새로운 내용이 없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방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정부는 남녀식별이 가능하다고 주장해왔고 북한은 불가능했다는 것 아니냐”며 “이미 나온 얘기라 새로울 게 없다”고 말했다.

이날 합동조사단은 브리핑을 열어 박씨가 숨진 시각이 사건 당일의 일출 시각 이후인 오전 5시15분께로 추정되며 현대아산 측의 관광객 안전 관리 소홀이 인정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방씨는 현대아산 측의 관리 소홀 문제에 관해 “전부터 알고 있던 내용이라 이번 발표를 계기로 따로 소송을 낼 생각은 없다. 대응을 한다고 해서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것도 아니니 아무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어차피 완전히 밝혀지지도 않을 테니 진상규명도 바라지 않는다. 이제 모두 잊고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고 싶다”며 착잡한 심경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