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천안함 침몰은 北의 SDV공격 때문”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8일 “이번 천안함 침몰 사고의 원인은 북한 해상저격부대의 SDV(Seal Delivery Vehicle) 공격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대청해전에서 패한 뒤 당에서 관장하던 대남기구를 군으로 이관하고 국방위원회에 정찰국을 신설하는 등 대남공작을 강화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그 근거로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SDV 사진을 공개하며 “SDV는 북한이 먼저 개발한 수중 공격 장비로 가장 은밀하고도 가장 정밀한 해상침투수단”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SDV는 겉이 플라스틱으로 돼 있고 길이가 6~7m밖에 되지 않아 대함레이더에 잡히지도 않는다”면서 “육안으로 보면 바다에 쓰레기가 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발견하기도 쉽지 않아 사고 당일 전날부터 행방이 묘연한 상어급 잠수함 한 척이 NLL(북방한계선, Northern Limit Line) 부근까지 내려와 3인 1조의 SDV를 내려놓고 가면 시속 40~50노트로 10분 이내에 목표지점으로 내려와 산소탱크로 호흡하며 잠복임무를 수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SDV가 사용한 공격무기는 북한의 호밍어뢰나 산소어뢰일 가능성이 높지만, 3~5초의 간격을 두고 터졌다는 생존자들의 증언에 비추어 보면 변형된 폭뢰 또는 침저기뢰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우리 군이 NLL 근처에서 5분 동안이나 76mm 함포를 쏘며 격파사격을 했는데도 북한이 계속 침묵을 지키고 있는 이유는 책임공방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과 우리 사회에 공포감을 확산시키는 동시에 혼란을 가중시키기 위한 전형적인 NCND(neither confirm nor deny)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웅산 사건과 KAL기 폭파사건 때도 북한이 했다는 물증은 없었지만 우리 정보팀이 끈질기게 추적하고 국제공조를 통해 수사한 끝에 북한의 소행임을 명백하게 밝혀냈듯이 정부는 ‘북한에 특이동향이 없다’는 무책임한 말만 반복할 게 아니라 치밀한 수색과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태영 국방장관은 “SDV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SDV는 속도가 매우 느리고 당시 지역의 파고가 높고  유속이 매우 빨랐기 때문에 가능성은 현저히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