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주, 中 선양 방문

북한 박봉주 내각 총리는 26일 장원웨(張文岳) 랴오닝(遼寧)성장과 환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박 총리와 장 성장이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담화를 했다”고 전했을 뿐, 구체적인 환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 자리에는 북한측에서 로두철 내각 부총리, 김광린 국가계획위원장, 림경만 무역상, 최진수 주중 북한 대사, 김형준 외무성 부상, 김혁진 농업성 부상, 한승준 화학공업성 부상, 림영팔 선양(瀋陽)주재 북한총영사 등이, 중국측에서 랴오닝성 부성장, 우둥허(武東和) 평양 주재 중국 대사 등이 각각 배석했다.

박 총리는 또 선양에 있는 안산강철집단공사와 선양제1공작기계공장을 돌아 본뒤 장 성장이 주최한 저녁 연회에 참석했다.

앞서 25일 상하이(上海) 방문 일정을 마치고 항공편으로 선양에 도착한 박 총리는 천쩡가오(陳政高) 선양시장과 회동하고 천 시장 주최의 연회에 참석했다고 중국 국제방송이 26일 보도했다.

천 시장은 박 총리 일행에게 선양의 경제발전 상황을 소개하며 박 총리의 선양 방문이 북한과 선양의 친선관계 발전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총리도 선양과 랴오닝성의 공업과 농업, 과학기술 등 분야 발전상황을 살펴 볼 것이라며 양측의 경제ㆍ무역 협력이 가일층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국제방송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