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청융화 中대사 면담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지난 10일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대사와 회동을 갖고 북핵문제 및 경제난 타개방안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최근 한국에 부임한 청 대사의 요청에 의해 상견례를 겸해 이뤄진 것으로, 양측 일정이 맞지 않아 간단한 티타임 형태로 여의도에서 진행됐다.

한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 대사 부임 이후 첫인사를 위해 마련된 자리”라며 “청 대사가 주로 북핵문제와 6자회담 등과 관련한 중국측 입장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중국도 역시 금융위기 상황인 만큼 한.중 통화 스와프를 통해 많은 공조를 해야한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양국간 협조를 강조했고,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중국의 역할을 높게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 대사는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의 고집으로 6자회담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미국 오바마 정권 탄생 이후에도 6자회담을 유지해가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1월 이명박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 면담을 가진 것을 비롯해 대표 시절부터 현재까지 모두 세차례 중국을 방문하는 등 중국과 남다른 인연을 맺어왔다.

박 전 대표는 또 지난달 초에는 미 대사관저에서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 역시 상견례를 겸한 오찬 회동을 갖고 양국 문제를 논의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연말을 맞아 각국 대사들과 송년 회동을 갖는 등 활발한 외교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국회 한.중 문화연구회(회장 구상찬)는 전날인 13일 청 대사 초청 간담회를 갖고 양국간 교류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청 대사는 간담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6자회담의 체계를 유지하면서 한단계 한단계씩 단계를 밟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국의 입장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하고 평화를 위하는 유일한 방법이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6자회담은 존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추진중인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작업에 대해선 “한국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이해하고 필요한 도움을 언제든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