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통선 북방지역 성묘 편의 제공

합동참모본부는 설을 전후한 이 달 14일부터 내 달 12일까지 한 달간 도서지역을 포함한 민통선 북방지역(민북지역) 성묘객들에게 최대한 편의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평소 민북지역에 출입할 경우에는 출입당일 통제소에 도착해 신분 및 출입일시, 목적 등을 확인하고 출입대장에 기록한 뒤 임시출입증을 교부받아야 하지만 이 기간에는 신분만 확인되면 곧바로 출입할 수 있고 차량 진입도 가능하다.

출입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해당지역 부대 장병들이 통제초소에서 묘지입구까지 안내해 준다.

합참은 이 기간 성묘 시 지정된 통로를 이용하고 위험지역에 들어갈 때에는 통제초소의 안내 및 안전조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