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野 ‘통합특위연석회의’ 제안…”하나로 결집하자”

민주당이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야권통합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이인영 민주당 야권통합특위 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야권통합을 성사시키기 위한 ‘야권 4당 통합특위 연석회의’를 공식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은 민주진보대통합을 성사시킴에 있어 민주당의 주춧돌과 기둥을 빼고는 모든면에서 열린 마음으로 임하겠다”며 “통합 관련 특위위원장들이 모이는 통합특위 연석회의를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통합관련 일정에 대해 “10월 이내에 통합의 원칙, 과정, 방법에 관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금년 내에 통합의 절차를 법적으로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2월 총선과 관련한 본격적인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야권통합에 참여할 주체는 민주당뿐 아니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진보정당을 포함한 시민사회세력, 개별인사까지 포괄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난해 6.2지방선거와 4.27재보선에서 대립적 연대, 경쟁적 단일화는 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면서 “야권 대통합당의 성격은 연합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특정정당과 세력으로의 흡수통합은 원치적으로 불가하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제정당은 통합의 대의와 원칙에 따라 하나의 정당으로 결집하되 당 내부에서는 자신의 고유한 정책성 등을 보장받고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은 정파등록제, 정파명부식 투표제 등 당내 정파와 세력의 정체성을 보장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방안을 함께 놓고 토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이러한 의지와 달리 당내에선 야권통합이 호남 물갈이론이라는 반발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또한 진보정당 통합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민노당과 진보신당이 통합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장 야권통합에 합류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민주당은 양보에 따른 당의 반발 목소리를 설득해야 하고, 이른바 진보정당이 야권통합의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과제도 풀어나가야 하는 형국에 놓였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13일 통합특위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정책연구원이 공동으로 야권대통합을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