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美의회서 6·25전쟁 전문가포럼 개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장 김병일, 이하 민주평통)는 24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미 하원 국회의사당(Capitol Visitor Center)에서 6·25전쟁 60주년 기념 한·미 전문가 포럼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6·25전쟁 60주년, 미국에서 바라본 한반도 안보와 평화통일’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6·25전쟁 60주년,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과 ‘한반도의 평화통일에 따른 안보와 경제적 문제’라는 두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한국측에서는 신낙균(민주당), 송영선(미래희망연대) 의원이 참석하고, 미국 측에서는 데니스 헤스터트 전 하원의장(공화당), 제리 코널리 하원의원(민주당), 마커스 놀랜드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 마이클 오핸런 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 존 메릴 미 국무부 동북아담당관, 정광수 존스홉킨스대 교수 등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민주평통은 “한인 행사로는 최초로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대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는 현지 정치인과 학계․언론계 인사, 민주평통 자문위원, 한인 동포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