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민노 왜곡되고 낡은 對北인식 전환해야”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일부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남북경색의 책임이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있다고 비난한 데 대해 “북한의 협박에 맞장구 치는 태도는 건강한 남북관계 형성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17일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을 통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 운영을 파행으로 몰고 가는) 이러한 때에 북한에는 침묵하고 이명박 정부에 그 책임을 돌린다면, 이들은 왜곡된 종북(從北)주의자들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16일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野)4당과 통일운동단체가 중심이 된 ‘남북관계 위기 타개를 위한 비상시국회의’는 현재의 남북간 긴장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의 전면적 대북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대국민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대국민선언을 통해 “남북관계가 위기로 치닫게 된 일차적 원인은 남북 정상간의 합의를 사실상 무시하고 대북 적대정책을 지속한 데 있다”며 남북간 긴장고조 사태의 원인이 우리정부의 대북정책에 있다고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조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일부 야당은 북한에 대해 왜곡되고 낡은 인식의 틀을 시급히 전환하고 편향적인 이념과 시대착오적인 선전선동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은 미사일과 핵으로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관광객을 피격해 남북관계를 꽁꽁 얼어붙게 하더니 급기야는 개성공단까지 막고 있다”며 “남북관계의 경색의 원인은 북한의 비정상적인 태도에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10년 동안 대북 퍼주기에 길들여진 북한은 남북관계 정상화 과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북한이 세계 사회의 일원이 되고자 한다면 한반도와 세계를 향해 불안과 긴장을 고조시키는 태도에 마땅히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한나라당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은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은 일방적으로 인적 교류를 차단하고 물자공급을 막으며 개성공단 운영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며 “스스로 만든 개성공업지구법도 위반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개성공단의 정치도구화를 중단해야 한다”며 “출입인원의 교류와 안전을 보장하고 개성공업지구법을 분명하게 실천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