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역사적 범죄행위 저지르고 있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탈북자 비하발언’ ‘북한인권법 제정은 내정간섭’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민주통합당 의원들에 대해 “역사적 범죄행위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지사는 5일 ‘남북청년행동’과 ‘노타이’가 공동주최한 ‘탈북자와 북한인권운동가는 변절자인가?’라는 긴급좌담회에 참석, 모두 발언에 나서 “탈북자·북한인권법에 대해 그렇게 말하는 것은 북한 독재 권력을 옹호하고 지원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며 이는 역사적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와 인권문제에 대해 회피하고 있는 민주통합당에 ‘민주’라는 단어를 붙여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주사파 인사들에 대해 “주사파들의 특징은 본색을 드러내지 않고 활동한다는 점”이라면서 “이들은 대한민국을 친일파·미제 등에 건국된 외세 의존적 국가라고 주장하며 교묘하게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사고를 퍼트린다”고 말했다.


그는 “연대세력을 마련하는 것도 주사파의 특징인데 통합진보당이 바로 그렇다”면서 “이들의 활동범위는 제한이 없으며 여·야 가리지 않고 유연하게 인물들을 포섭하기 때문에 이들의 활동을 일반적인 사람들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최근 탈북자에 대한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에 대해서는 “임 의원의 ‘변절’ 발언은 도대체 무엇에 대해 변절했다는 이야기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필시 임 의원의 ‘변절’ 대상은 북한의 수령을 비판하고 북한인권운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이 이정도 수위의 발언을 한 것은 사상적으로 확신이 있는 사람인 것 같다”면서 “이번에 임 의원은 자신의 본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