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단, 6.15 기념행사 참가 포기키로

민단과 조총련의 역사적 화해를 상징하는 첫 행사로 기대를 모았던 6.15 남북정상회담 6주년 기념행사 공동참석이 좌절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본부 주도의 화해합의에 지방조직의 강력한 반발이 계속되자 민단이 ‘6.15 민족통일대축전’ 참가를 단념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결성 60여년만에 이뤄진 민단과 조총련의 역사적 화해에도 먹구름이 드리울 것으로 우려된다.

기념축전은 남북한 관계자로 구성되는 본국위원회와 조총련 등으로 구성되는 일본지역위원회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행사는 14일부터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다.

민단은 4월말 이 위원회에 참가를 신청한데 이어 5월17일 발표한 조총련과의 공동성명에서 “축전에 일본지역위원회 대표단 멤버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민단은 1일 도쿄(東京) 중앙본부에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6.15 공동선언실천 일본지역위원회’ 참가문제를 논의했으나 반대론이 속출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70년대에 민주화운동 방침을 둘러싸고 민단이 ‘적성단체’로 규정한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간부가 일본지역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데 대해 비판이 잇따랐다.

일본지역위원장은 곽동희(郭東儀. 75) 한통련 상임고문이 맡고 있다. 그는 애초 민단 소속이었다 제명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서는 또 지방본부에 사전설명없이 중앙본부가 일방적으로 조총련과의 화해를 추진한데 대한 비판도 잇따라 하병옥(河丙鈺) 단장이 사과하는 장면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집행위원회는 이에 따라 기념축전 주최단체인 일본지역위원회 가입을 일단 보류키로 합의했다.

민단과 조총련은 지난달 17일 조총련 중앙본부에서 결성 이래 첫 대표회담을 갖고 ▲6.15 기념행사 공동참석 ▲8.15 경축행사 공동주최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