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지도부, 평양 도착

`간첩단 사건’의 파문 속에 방북한 민주노동당 지도부가 31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을 떠나 고려민항 항공기편으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당 관계자들이 밝혔다.

문성현(文成賢) 대표는 평양 순안공항에서 도착성명을 내고 “외세에 의해 분단된 강토의 또 다른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중국을 통해 먼 길을 돌아왔지만 평양에 도착하니 기쁨과 설렘으로 마음이 벅차오른다”며 “닷새간 평양에 머물며 민노당과 조선사민당간 우애와 친선교류, 한반도 평화와 6.15정신 실천에 대해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들의 패권을 위해서라면 한반도에서 언제라도 전쟁을 일으켜 보겠다는 미국과 일본의 준동이 계속되고 있고, 북측이 진행한 핵실험을 둘러싼 긴장과 대립이 우리 모두를 답답하게 하고 있다”면서 “민노당 대표단은 한반도에 평화를 일구기 위해 평양에 왔다”고 강조했다.

민노당 방북단은 이어 북측이 정해준 숙소에 여장을 푼 뒤 정당 교류 파트너인 북한 조선사회민주당이 베푸는 환영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내달 4일까지 닷새간 진행되는 민노당의 이번 방북은 북한이 핵실험을 한 이후 전 세계 모든 단체와 정당 가운데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것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민노당은 방북 기간에 남북 합작 제빵공장과 의약품 공장을 방문하고 김일성종합대학, 협동농장 등을 둘러볼 예정이며, 방북 사나흘째 정도에 북한 고위당국자와 면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민노당은 방북에 앞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 김영남(金永南)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민노당은 지난해 첫 방북때 ‘참배 파문’을 낳았던 애국열사릉 등 이념적으로 민감한 장소는 찾지 않을 계획이다.

방북단은 문 대표와 권영길(權永吉) 의원단대표, 노회찬(魯會燦) 의원, 박용진(朴用鎭) 대변인 등 모두 13명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