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부문 탈북자 지원에 16억 투입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민간 차원의 탈북 주민 지원 활동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 내년에 올해보다 5배 이상 늘어난 16억원의 예산을 민간 주도 탈북자 지원.보호사업에 투입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열린우리당 이화영(李華泳) 제2정조위 부위원장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간 탈북자 지원기관인 북한이탈주민회의 활동을 대폭 개편, 민간 정착도우미 제도의 전국적 실시와 지역중심의 맞춤형 지원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중”이라며 “이에 따라 민간기관에 배정되는 예산도 지난해 3억원에서 16억원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은 지난해부터 시행해온 ‘북한이탈주민 정착도우미 제도’에 700가구 기준으로 10억원을, 신설되는 ‘지역정착생활 맞춤형 프로그램’에 5억6천만원을 각각 투입할 계획이라고 이 부위원장은 밝혔다.

탈북주민 정착도우미 제도는 탈북 주민들이 초기 정착과정에서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민간 봉사기관들이 하나원 퇴소자의 신병 인수, 정기적 가정방문 및 상담 등을 지원토록 하는 제도이다.

지역정착생활 맞춤형 프로그램은 탈북자들의 구직활동 지원, 탈북청소년 방과후 학습교실, 탈북여성 사회적응 프로그램, 탈북자 심리안정 프로그램, 탈북자 지역사회 구성 지원 등 탈북 주민들이 실제 거주지역에서 문제없이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통일부가 이 부위원장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에 들어온 탈북주민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감소한 566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여성이 67.1%(380명), 만 20세 미만 청소년이 12.2%를 차지해 탈북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세심한 지원책 마련이 요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