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천안함 침몰’ 북한 소행으로 결론 내렸나

미국 오바마 정부가 천안함 침몰을 북한 소행으로 사실상 결론짓고, 비공개리에 이에 대한 대응책 논의를 시작했다고 중앙일보가 1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은 20일쯤으로 예정된 한국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 직후 북한의 행위를 규탄하고 군사적 동맹을 더욱 강화하는 내용의 한·미 공동선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10일(현지시간) “오늘 미 국무부·국방부·중앙정보국(CIA) 등의 동아시아 담당 당국자 및 한반도 관련 인사 10여 명이 비공개 회의를 열어 처음으로 천안함 사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이 신문은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 자리에서는 북한 소행에 따른 대응책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으며, 다른 가능성은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미국이 공식적으로 조사 결과 발표 이전까지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론 한·미 공조를 통해 상황을 파악해 준비 작업에 돌입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또 “미국 정부가 ‘미국의 독립적인 반응을 자제하는 대신 한국과 행동을 같이하며 함께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을 최우선시 한다’는 원칙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며 “미국은 한·미 공동대응 원칙 아래 천안함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대응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또 다른 외교소식통이 “조사결과 발표 직후 서해에서의 한·미 공동훈련 계획 등 군사적 동맹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동선언 발표도 검토되고 있다”며 “상황에 따라 공동 선언에 일본이 참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를 전후해 한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클린턴 장관은 24일로 예정된 미·중 경제전략대화 참석차 중국을 방문하면서 한국에도 들러 한·미 공조를 재확인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사정이 여의치 않을 경우 국무부의 제임스 스타인버그 부장관이나 커트 캠벨 동아태 차관보가 대신 방한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