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특사’ 최룡해 방중 사전 통보”

미국 정부는 22일(현지시간) 중국 정부로부터 북한 김정은의 특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방중한다는 것을 사전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패트릭 벤트렐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이(특사 파견)를 알고 있다”면서 “중국은 우리와 연락을 계속하고 있고, 이를 사전에 우리 측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벤트렐 부대변인은 김정은 특사 파견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고 “이번 북한의 특사 파견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중국 정부 측에 문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과 중국은 북한과 외교적 논의를 진행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필수적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양국이 같은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미북대화 가능성에 대해 그는 “중요한 것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의 5개 참가국이 단합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모두 핵심목표인 검증가능한 (북한)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5개 참가국은 북한과 관련해 안보이익을 공유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다른 참가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고, 북한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점에 모두 동의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북한과의 비공식 외교 통로인 ‘뉴욕채널’ 가동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는 북한과 접촉채널을 갖고 있으나 상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만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