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사일방어 요격실험 6년만에 성공

미국이 북한 등의 장거리 미사일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22일(현지시간) 실시한 미사일 방어(MD) 요격실험이 성공했다. 이는 2008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은 이날 보잉사 주관으로 요격미사일(GBI) 시뮬레이션 실험을 시행해 태평양으로부터 미국 본토를 향해 날아오는 적의 미사일을 요격하는 데 성공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에 따라 신뢰도 논란이 끊이지 않던 미국 MD의 핵심체계인 요격미사일의 서해안 추가 배치계획이 탄력을 받을지도 주목된다.


앞서 미국은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인 2004년 북한 등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다는 명분으로 MD 시스템을 설치하고 8회에 걸쳐 요격실험을 했으나 단 세 차례만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실험은 요격미사일이 요격체를 요격지점 부근까지 운반한 뒤 요격체가 분리되며 날아오는 미사일을 직접 충돌해 파괴하는 것이라고 알려졌다. 실험에 쓰인 요격체(킬 비클)는 레이시언사가 만든 EKV CE-2 버전으로 2010년 실시된 두 차례 실험 때는 모두 실패했었다.


이와 관련 미국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국(MDA)의 제임스 시링(해군중장) 국장은 “이번 요격실험 성공은 우리의 본토방어 미사일 방어체계의 신뢰도를 증강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걸음이 됐다”고 평가했다.


요격실험에 앞서 제임스 국장은 의회에 출석, “만일 이번 요격실험에 실패한다면 GBI 추가배치 계획을 재평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 국방부는 오는 2017년까지 10억 달러를 들여 현재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기지에 배치된 지상발사 요격 미사일 30기 이외에 추가로 14기를 배치할 계획이라고 지난해 3월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여전히 미국 본토 방어를 위한 MD 시스템의 신뢰성과 효율성에 대한 논란이 멈추지 않고 있다.


비확산 전문가인 톰 콜리나는 이달 초 미국 군축·비확산센터에 기고한 글에서 “CE-2는 지금까지 두 차례 요격실험을 실시해 모두 실패했다”며 “이번에 성공하더라도 세 번 가운데 한번만 성공한 셈이 된다”고 지적하고 “야구에서는 3할3푼3리가 대단한 성적이지만 미사일 방어에서는 부적합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국방부도 이번 실험의 성공과 관계없이 MD와 관련해 보잉사와 맺은 34억 8000만 달러 상당의 계약을 재조정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