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일 북핵 안보리 회부 5월末 절차개시”<산케이>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북핵 6자회담 복귀에 긍정적 자세를 보이지 않을 경우 이달말부터 대북(對北) 경제제재를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절차를 시작하는 방안을 조정중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5일 보도했다.

또 한국과 중국, 러시아와도 안보리 회부에 관한 협의를 진행하기 위해 북한을 제외한 5자협의를 개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지난달 28일 회담에서 6자회담의 조기재개 필요성을 확인했으며, 북한이 복귀에 적극 나서지 않을 경우 안보리 회부 절차에 착수키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고위관계자는 회부절차의 개시 시기에 대해 “5월에 시작해야 한다”며 “영국과 프랑스도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ㆍ일 정부 일각에서는 “중국의 대북 영향력도 한계가 있다. 중국의 북한 설득을 마냥 기다려서는 안된다”는 분위기가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9일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미ㆍ일 정상회담의 결과가 북핵문제의 안보리 회부 여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 3일 일본 집권 자민당 아베 신조(安倍晋三) 간사장 대리와의 회담에서 북핵 문제의 안보리 회부 의견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높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교도통신은 체니 미국 부통령과 아베 간사장 대리가 4일 회담을 갖고 중국이 북핵문제에 더욱 강력히 대처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한편 산케이신문은 미국과 일본 정부는 북한에 의한 마약밀매와 위조달러 유통 등이 핵무기 및 탄도미사일 개발 자금원이 된다고 보고 양국 합동으로 유통 경로를적극 적발하기로 했으며 중국과 한국측에도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