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스 WFP사무총장 12월 중순께 방북 예정”

제임스 모리스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WFP의 북한 내 활동 감축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12월 중순께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RFA는 이날 브렌다 바튼 WFP 공보실 부국장의 말을 인용, 리헌식 외무성 국제기구 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대표단이 지난 26∼27일 이탈리아 로마의 WFP 본부를 방문해 WFP의 북한 내 활동 감축문제를 협의했지만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 8월말 인도적 지원보다는 개발원조가 필요하다며 WFP를 포함한 국제구호단체들에 연말까지 지원활동 중단과 철수를 통보했다.

이 방송은 북한 대표단의 방문은 WFP가 지난달 말 북측에 향후 활동계획서를 제출하고 답신을 기다리는 가운데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바튼 부국장은 “이틀 간의 열띤 협의에도 불구하고, WFP와 북한 측은 아무런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WFP의 앞으로 활동에 대한 논의는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논의의 연장 선상에서 모리스 사무총장이 12월 중순께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모리스 사무총장은 지난 25일 북한 정부의 요청에 따라 WFP가 북한 내 식품가공공장 19곳을 폐쇄할 것이지만 기술 지원과 응급 상황에 대비해 직원들은 남겨둘 것이라고 밝혔었다./연합

소셜공유